[항공] '접는 드론' 경쟁 개막…DJI·고프로 맞대결 우주항공

LYJ_6146.jpg » DJI가 새로 내놓은 촬영용 접는 드론 `매빅 프로'. DJI 제공

 

DJI '매빅 프로', 접으면 페트병 크기로

 

접는 드론 시대가 열렸다. 세계 1위의 드론 업체인 중국 DJI와 세계 액션캠 시장을 이끌고 있는 고프로가 1주일 간격으로 ‘접는 드론’ 발표회를 열고 주도권 경쟁에 나섰다.
DJI는 5일 서울에서 휴대하기에 간편한 촬영용 접는 드론  ‘매빅 프로((Mavic Pro)’ 한국 발표회를 제품을 국내 첫 공개했다. 지난주부터 세계 각지에서 신제품 발표회를 열고 있는 DJI의 매빅 프로는 네 개의 팔과 프로펠러를 기체 안으로 접어넣을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접으면 크기가 83×198×83mm로 2리터들이 페트병 정도로 작아져 웬만한 가방 안에 넣고 다닐 수 있을 만큼 휴대성이 좋아졌다. 이 회사가 지금까지 출시한 드론 가운데 가장 크기가 작다. 무게도 743g으로 가장 가볍다.  

 

사본 -Mavic Pro in Bag.jpg » DJI 제공

 

비행 범위는 최대 7㎞이며 한 번에 27분까지 비행할 수 있다. 단거리 비행시엔 조종기 없이 스마트폰만으로도 조종할 수 있다. 1200만화소 카메라가 내장돼 있다. 미국에서 오는 15일 첫 출시되며 시판가는 999달러(약 110만원)다. 국내 시판가는 123만원이며 11월 초에 국내 반입된다.

 

Karma_160922_1.jpg » 고프로의 첫 드론 `카르마'. 고프로 제공

 

고프로 '카르마', 드론 시장 첫 진출


앞서 액션캠 업체인 고프로도 접는 드론 ‘카르마’(Karma)를 내놓았다. 접었을 때의 크기는 89.9×224.3×356.2mm로 DJI의 매빅 프로보다 훨씬 크다. 고프로의 첫 촬영용 드론인 카르마는 한 번에 20분 정도 비행할 수 있다. 제품 발표회는 먼저 열었지만 출시 시기(미국 기준)는 DJI보다 늦은 23일이다. 미국내 시판가는 799달러다. 매빅 프로와 달리 카메라는 별도로 사야 한다. 고프로쪽은 카메라 ‘히어로 5 세션’(Hero 5 Session)을 합쳐도 1000달러는 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무게는 1006g으로 DJI의 매빅 프로보다 약간 무겁다

 

참고

http://petapixel.com/2016/09/28/dji-mavic-pro-vs-gopro-karma-drones-specs-stack/

https://www.youtube.com/watch?v=p1d_ptE6yrc
http://mashable.com/2016/09/28/gopro-karma-vs-dji-mavic-pro/
http://techholic.co.kr/archives/60517

http://techholic.co.kr/archives/60847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