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3주] 한국 재택근무 불가능 일자리 74% 미래기상도

[8월3주] 다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됐습니다. 16일부터 피시방, 노래방 등 고위험시설이 다시 문을 닫았고, 50명 이상 실내 모임이 금지됐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높아지면 코로나19의 피해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우려가 높습니다.

한국의 재택근무 가능 비율이 다른 선진국에 비해 낮은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인데요. 한국은행 분석 결과 재택근무가 어려운 일자리 비중이 전체 취업자의 74%나 됩니다. 미국 58%, 유럽연합 66%에 비해  크게 높습니다. 코로나19로 강력한 봉쇄조처가 시행될 경우 경제 피해가 더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한국은행 분석 결과 취업자 3명중 1명 꼴로 정상적인 경제활동이 어려울 것이라네요. 비필수직이면서도 재택근무가 어려운 일자리 비중이 35%입니다. 대면접촉이 많은 숙박·음식업이나 서비스, 판매직 등이 일자리가 55%나 됩니다.

 그나마 재난지원 소득 덕분에서 2분기전국 가구의 근로소득(-5.3%), 사업소득(-4.6%), 재산소득(-11.7%) 등 일상적으로 벌어들이는 소득이 모두 줄었는데도 전체 소득(527만2천원)은 지난해보다 4.8% 늘어났습니다. 소득 1분위(하위 20%) 가구의 경우 월평균 공적이전소득은 83만3천원으로 월평균 소득(177만7천원)의 거의 절반에 달했네요.

공적이전소득 증가로 소득격차는 감소했지만 일상 소득 격차는 더 커졌습니다. 1분위 가구의 월평균 근로소득은 18.0%나 줄었지만, 5분위(상위 20%) 근로소득 감소율은 4.0%였습니다다. 1분위  사업소득도 15.9% 급감했지만, 5분위 가구의 사업소득은 2.4% 줄어드는 데 그쳤습니다.

7대 변화동력으로 본 미래기상도

구분

성장

붕괴

지속가능

변형

인구



 

경제


강력한 거리두기땐

3명중1명 실직 위험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958217.html

20200818503312.jpg

코로나 소득감소

빈곤층에 더 심각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958689.html

20200820503726.jpg

전국 지자체 대부분

농어민 수당 지급

http://www.hani.co.kr/arti/area/area_general/958721.html

20200820503965.jpg



문화




 

환경

 

사회적 거리두기

다시 2단계 격상

http://www.hani.co.kr/arti/society/health/958267.html

20200818503169.jpg


 

거버넌스






 

에너지

 


 

기술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