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암세포 진단 10초만에 '뚝딱' 생명건강

p1.jpg » 10초만에 암세포 여부를 진단해주는 '매스펙 펜'. 텍사스오스틴대
 
미 텍사스오스틴대 연구진이 암수술을 하는 동안 암세포 조직을 단 10초만에 판별할 수 있는 장치를 개발했다.
이는 현재 쓰고 있는 장치보다 150배나 빠른 속도다. 매스펙 펜(MasSpec Pen)이라는 이름의 이 장치는 외과의사에게 이 조직을 때내야 할지 보존해야 할지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알려주는 혁신적인 휴대용 기기다. 연구진은 이 기기를 이용하면 암세포를 마지막 흔적까지 남김없이 제거할 수 있는 가능성을 크게 높일 수 있다고 밝혔다.
현재 수술중 암세포를 확인하는 동결절편분석법(Frozen Section Analysis)은 속도도 더디고 정확도도 높지 않다. 각 샘플을 병리사가 채취해 분석하는 데 30분 안팎이 걸린다. 이는 환자 감염과 마취 부작용의 위험을 높인다. 어떤 암의 경우엔 이 방법을 쓰기도 어렵고, 잘못된 결과가 나오는 비율이 10~2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매스펙 펜은 253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시험한 결과 10초만에 진단을 내릴 수 있었으며 정확도도 96%나 됐다. 연구진은 내년에 시행되는 암수술에서는 실제로 이 새로운 기술을 시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살아있는 모든 세포는 대사산물이라 불리는 작은 분자들을 생산한다. 그런데 암세포가 만들어내는 대사산물은 마치 지문처럼 특유의 형태를 띠고 있다. 이를 이용해 환자의 조직에서 작은 분자를 추출해 펜에 갖다 대면 곧바로 암세포 여부를 가릴 수 있게 된다.
 
 
 매스펙 펜의 작동 방법은 이렇다. 우선 의사가 펜을 잡고 환자의 조직에 갖다댄다. 그런 다음 발쪽에 있는 페달을 밟아 자동분석 지시를 내린 뒤 기다리기만 하면 된다. 그 사이 펜에서는 한 방울의 물이 환자의 조직에 떨어진다. 환자 조직에 있던 작은 분자들이 이 물을 타고 분자지문을 분석하는 '질량 분석기'를 통과하면서 암 세포인지 아닌지가 드러나게 된다. 결과는 컴퓨터 화면에 '정상' 또는 '암'이라는 글자로 표시된다.
이 연구 내용은 9월6일치 저널 <사이언스 트랜스레이셔널 메디신>(Science Translational Medicine)에 실렸다.
 
출처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