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친구가 되는 데 필요한 시간은? 사회경제

frinds.jpg » 친교에 공들인 시간과 우정의 정도는 비례한다. 픽사베이

 

그냥 친구가 되는 덴 50시간

절친이 되는 데는 200시간

공들인 시간과 우정 비례

 

페이스북 같은 SNS가 발전하면서 친구(?) 부쩍 많아진 시대가 됐다. 수백명은 기본이고 수천, 아니 수만명의 온라인 친구를 갖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기존 오프라인 중심의 교류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이다. 인터넷 네트워크 덕분에 그만큼 사람과 관계를 맺는 방법이 간편해진 덕분이다. 미국의 여론조사업체 퓨리서치센터에 따르면, 미국 페이스북 이용자들의 평균 페친 수는 338명이다. 그러나 소셜 네트워크로 맺어진 이들과의 관계를 진짜 친구 사이라고 평가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영국의 인류학자 로빈 던바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한 사람이 지속적으로 안정적 관계를 유지해나갈 수 있는 사람의 수는 제한돼 있다. 이는 인간의 뇌가 처리할 수 있는 용량에 한계가 있어 일정 규모 이상의 인간 관계는 감당하기 어렵다는 인지과학 이론에 바탕을 두고 있다. 던바는 그 범위를 100~230명으로 보았다. 그리고 그 중간값인 150명을 일반적인 친구 관계의 최대 범위라고 주장했다. 이를 `던바의 수'라고 부른다. 던바의 개념 규정에 따르면 “초대받지 않은 술자리에서 우연히 동석해도 당혹스러워하지 않을 정도의 사람”이 이 범주에 포함되는 사람이다.
과학자들이 친구의 수에 관심을 갖는 건 친구가 삶의 행복감, 만족도를 높이는 데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이다. 과학자들은 어린 시절의 사회적 친교 정도를 보면 30년 후의 고독감, 웰빙, 우울감 정도를 어느 정도 예측할 수 있다고 말한다. 누구나 처음부터 친구가 되는 건 아니다. 친구가 되기 위해선 그만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그러나 자의든 타의든 많은 사람들이 친구를 사귀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하지 못하고 있다. 미국인의 경우 사람들과의 교류에 쏟는 시간은 하루 평균 41분에 불과하다고 한다. 이는 텔레비전이나 출퇴근에 보내는 시간의 3분의 1 수준이다. 

또 친구 관계라 해도 친밀감 정도는 사람에 따라 다르다. 친구 또는 절친이 되기까지 얼마나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지도 사람마다 차이가 날 것이다. 그러나 대략적인 추정은 해볼 수 있지 않을까? 최근 미 캔사스대 연구진이 이와 관련한 흥미로운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캔자스대 제프리 홀(Jeffrey Hall) 커뮤니케이션학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은 <사회와 개인 관계 저널>(Journal of Social and Personal Relationships) 3월호에 발표한 논문에서, 친구나 절친이 되기까지 걸리는 시간을 추정했다.

 

frinds2.jpg » 사무실이나 교실에서의 교류는 친구관계를 형성하는 데 큰 도움이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픽사베이

 

친구단계 격상하려면 친교시간 2배로 늘려야


연구는 두 가지 형태로 진행됐다. 우선 연구진은 지난 6개월 안에 이사를 해서 새 친구를 사귄 성인 35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사 후에 만난 사람들과 어떻게 관계를 맺고 유지해 왔는지, 즉 그들과 얼마나 많은 시간을 보내고 어떤 활동을 했는지를 조사했다. 이와 함께 응답자들에게 자신이 만난 사람들을 네개의 범주로 구분하도록 했다. 아는 사이(지인, acquaintance), 그냥 친구(casual friendship), 정식 친구(friend) , 가까운 친구(절친, close friend)로 나눠보도록 했다. 그리곤 이를 통해 사람들이 각각의 단계에 해당하는 친교를 쌓기까지 걸리는 시간을 추정했다. 지인의 개념은 "알고는 있지만 친구라고는 할 수 없는 사이"를 말한다. 연구진은 이 단계에선 같이하는 시간이 10시간 늘어날 때마다 친구가 될 가능성이 3.9%씩 늘어나는 것으로 추정했다.

다른 한 연구는 112명의 대학 신입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연구진은 학생들에게 개학 이후 최근 2주 동안 만난 사람 중 2명을 고르도록 했다. 그리고 4주와 7주 후에 이들과의 친교가 어떤 단계까지 발전했는지를 추적했다.
연구 결과 그냥 친구 관계가 되는 데는 40~60시간이 걸렸다. 정확하게는 만난 지 첫 3주 동안 43시간을 함께 보낼 경우 친구가 될 확률이 50%를 넘었다. 그 다음 단계인 정식 친구가 되는 데는 80~100시간이 걸렸다. 대학 신입생의 경우엔 첫 3주 동안 57시간, 성인그룹의  경우엔 3개월 164시간이 친구 단계가 격상하는 지점이었다. 최고 단계인 절친이 되는 데는 200시간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생은 3주간 119시간, 성인은 3개월간 219간을 친구와 함께 시간을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친교에 공들인 시간과 우정의 정도가 비례 관계를 보인 것이다. 연구진은 "종합해 보면 3주에 걸쳐 120~160시간을 보낼 경우 절친관계로 발전해갈 수 있지만, 실제 그런 관계가 되려면 6주 동안 200시간이 필요해 보인다"고 분석했다.

 

friends3.jpg » 함께 일하는 동료를 사무실이 아닌 식당이나 술집에서 만나는 것은 친구가 되고 싶다는 신호다. 픽사베이


또 대학생들은 성인에 비해 쉽게 좋은 친구 관계를 맺었다. 이는 다른 말로 하면 상대방한테 열심히 빠져들었다는 걸 뜻한다. 연구진은 "사귄 지 6주에서 9주 사이에 친구 단계가 격상된 사람들은 그 3주 동안 친구와 보내는 시간을 두배로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에 참가한 어떤 신입생은 한달 동안 깨어 있는 시간의 3분의1을 한 친구와 보내기도 했다고 한다.
친구가 되자고 상대방에게 강요할 수도 없고, 같이 보내는 시간만으로 친구 관계를 평가할 수도 없는 일이다. 홀 교수는 그러나 좋은 친구가 되고 싶다면 그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내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또 하나 친교관계의 맥락도 중요하다. 홀 교수는 우정을 쌓으려면 친교의 공간을 바꾸라고 조언했다. 함께 일하는 사이라면 사무실에서 벗어나 바깥에서 점심이나 음료, 술을 마시라고 권했다. 이런 것들이 친구가 되고 싶어한다는 신호를 보내는 행위라는 것이다.

 

출처

https://www.sciencealert.com/this-is-how-long-it-takes-to-really-become-best-friends-with-someone-according-to-science

던바의 수

http://scienceon.hani.co.kr/207829

소셜미디어 수칙 1조, 친구 아닌 친구 정리하기

http://newspeppermint.com/2018/04/12/bettersocialunfriend/


곽노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nopil@hani.co.kr
페이스북 페이지 '미래가 궁금해'
트위터 '곽노필의 미래창'
TAG

Leave Comments


profile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미래의 창을 여는 흥미롭고 유용한 정보 곳간. 오늘 속에서 미래의 씨앗을 찾고, 선호하는 미래를 생각해봅니다. 광고, 비속어,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 등은 사양합니다.